pISSN: 1598-0383

한중인문학연구, Vol.75 (2022)
pp.75~94

DOI : 10.26528/kochih.2022.75.075

결혼이주여성의 환대의 윤리 고찰 - 서성란의 <파프리카>를 대상으로 -

방민화

(숭실대 국어국문학과 강사)

오늘날 이주의 시대에 한국은 다문화 사회를 형성하고 있다. 이주 결혼은 사랑과 친밀성 그리고 경제적 필요가 상호 결합된 방식이지만 낭만적 관점을 배제하고 경제적 관점으로 보 는 경향이 있으며 그것이 일정 정도 추인되고 있다. 본고는 서성란의 <파프리카>의 츄옌의 결혼을 낭만적 관점을 배제하지 않았다. 츄옌은 이 주국의 교환가치에 포획당한 채 다중적 역할과 책무가 부과된 결혼생활이 녹록하지 않다. 한 국과 베트남 사이의 이중적 존재인 츄옌은 한글 사용만 가능하므로 자신의 언어는 박탈되고 입은 봉인된다. 가정 밖에서도 이주민으로서 사회적 성원권을 인정받지 못한다. 가장자리에 있는 이주 여성은 말할 권리가 있지만 말할 수 없고 환대받을 권리가 있지만 환대받지 못하고 타자화된다. 레비나스는 타인과의 윤리적 관계를 얼굴로 접근하여 타자를 받아들임으로써 주체의 주체 성이 드러난다고 본다. 본고는 사회 안으로 편입되었지만 성원권을 부여받지 못하고 가장자 리에 있는 이주 여성의 얼굴을 주목한다. 이주 여성의 얼굴과 목소리, 이름이 지워진다. 그것 을 복원하기 위해 이주 여성의 얼굴을 마주하고 그들의 말을 들으려는 윤리가 필요하다. 토착 민과 이주민의 비대칭적 관계에서 참된 인간성의 차원을 열어 서로를 환대하는 삶의 가능성 을 살피기 위해서이다. 그것은 플랫폼 물신주의 시대에 의미 있는 접근이기도 하다.

Exploring the Ethics of Hospitality for Marriage Immigrant Women - the Close Reading of Seo Seong-ran’s Paprika -

Bang, Minhwa

Multiculturalism is already an established trend in South Korean society. Studying immigrant marriage must involve an extensive consideration of individual desire and economic demand. This study does not rule out a romantic perspective in investigating the marriage of Chuyen, the protagonist of Seo Seong-ran’s Paprika. Influenced by her romantic motive, Chuyen comes to marry a Korean man but fails to settle herself in the country of marriage. As a liminal being, caught between Korean and Vietnamese culture, she explains her difficulties only through non-verbal communication because of her limited linguistic capability, but her family immediately rejects it. No social membership is allowed for Chuyen due to the insurmountable threshold of mainstream society. The female immigrants in the boundary situation like Chuyen have a right to speak, but their expressions are vulnerable to being muted. In the same way, they are given a right to be welcomed but become othered instead. According to Levinas, the notion of subjectivity depends on one’s ethical relation with others, the relation he frames as “the face of the other.” In this regard, my paper pays attention to the “face” of female immigrants, systematically marginalized in mainstream society without any legitimate membership. Specifically, it calls for the necessity of appreciating their faces as a means of restoring their voice and identity, vulnerable to oblivion. The ethics of hospitality attempts to cure the precariousness of their subjectivity beyond the estimate of economic logic and the asymmetric relationship between the natives and the immigrants.

Download PDF list




[08826] 서울특별시 관악구 관악로1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김유중 교수 연구실 내     개인정보처리방침
TEL : 02-880-6050    E-mail : kochih@hanmail.net
COPYRIGHT ⓒ 한중인문학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