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인문학연구, Vol.62 (2019)
pp.1~22

DOI : 10.26528/kochih.2019.62.001

21세기 한국과 중국의 전쟁 영화에 담긴 반전(反戰) 의식

김종수

(경희대학교 한국어학과 부교수)

본고에서는 21세기 한국과 중국의 전쟁 영화에 담긴 반전의식이 전쟁에 대한 역사적 재평 가와 맞물리면서 어떻게 구현되고 있는가에 주목하였다. 이를 위해 한국의 <알 포인 트>(2004)와 중국의 <진링의 13소녀>(2011)를 연구대상으로 하였다. 국가적 차원의 공적 담 론에서 은폐하거나 외면해온 베트남 전쟁과 난징대학살을 21세기에 새롭게 조명하고 있다는 점과 전쟁의 재현과정에서 젊은 여성을 피해자의 표상으로 다루고 있다는 점에서 두 작품은 공통점이 있다. <알 포인트>에서는 그동안 국가 담론이 유포했던 것과는 달리 베트남 전쟁에 참전한 한 국 병사들이 공포에 시달리고 있는 존재였음이 여성 귀신의 시선으로 관찰되고 있다. 베트남 에서 성병에 걸린 참전 병사들이 흰 아오자이를 입은 베트남 소녀 귀신으로부터 벗어나지 못 한 채 서로에게 총질을 하는 것에는 베트남 참전 병사들의 죄의식이 담겨 있다. 여기에는 그 동안 국가 담론에 의해 억압되었던 한국인들의 반전의식이 내포되어 있다. 한편 <진링의 13소녀>는 중국 현대사에서 곤혹스러우면서 치욕적이기까지 한 난징대학살 을 소녀의 시선으로 회고하며 전쟁의 희생자였던 여성을 영웅으로 호명하여 항일, 반전 의식 을 고취한다. 여기에는 치욕적인 패배의 역사를 재소환하여 무기력했던 국가적 경험을 은폐하 고 전장의 비극을 애국주의로 전유하는 반전 의식의 국가 이데올로기적 특성이 내포되어 있다.

An Comparative Study on Consciousness of Anti-War in Korean and Chinese War Films

Kim, Jongsoo

In this article, it paid attention to how the consciousness of anti-war in Korean and Chinese war films of the 21st century are combined with the historical reevaluation of the war each country. For this purpose, the study was conducted on Korea 's R-Point (2004) and China' s The Flowers of War (2011). The 21st century is re-illuminating the Vietnam War and the Nanjing Massacre, which Korea and China have concealed or ignored in public discourse at the national level. In the process of recreating the war, the two works are common in that they deal with young women as victims' representations. It is shown that the veterans who are observed by the ghosts of the female ghosts have been frightened unlike the ones that have been circulated by the national discourse in R-Point. In particular, the suffering of Vietnamese soldiers who have suffered from sexually transmitted diseases in Viet Nam confronts the Vietnamese girls who are symbolized as historical victims. This shows the anti-consciousness of the Koreans who have been suppressed by the national discourse. On the other hand, The flowers of War recalls the war of the past, which has been a harsh and humiliating war in Chinese modern history. The woman, who was the victim of the war, is called a hero and inspires anti-Japanese and consciousness of anti-war in the current situation. It conceals the national experience that has been helpless by recalling the history of disgraceful defeat and it has a national ideological character of anti-war consciousness that appropriates the tragedy of the battlefield to nationalism.

Download PDF list




[02450]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이문로 한국외국어대학교 교육대학원 임경순 교수 연구실 내(사이버관 732호)    개인정보처리방침
TEL : 02-2173-3022    E-mail : kochih@hanmail.net
COPYRIGHT ⓒ 한중인문학회. ALL RIGHTS RESERVED.